왕처럼 마지막 길 떠난 불세출의 배우 김승호②
왕처럼 마지막 길 떠난 불세출의 배우 김승호②
  • 김갑의
  • 승인 2008.0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희 대통령이 도심 운구행렬 허가 / 김갑의



[인터뷰365 김갑의] 1968년 12월 5일.

이날은 아시아의 스타 김승호의 발인 날이었다. 김승호는 12월 1일, 종로구 수성동에 있는 자택에서 유언도 남기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고 영화인협회는 김승호의 장례를 5일장으로 치르게 됐다.

영화인협회는 발인하는 5일에 광화문 시민회관에서 동대문까지 운구행렬을 할 수 있도록 서울시청에 허가를 신청했었다. 그러나 당시 서울시장이었던 김현옥은 운구행렬로 인한 시내의 교통마비를 이유로 이를 불허했다.

영협은 장례식에 참석하는 수많은 조문객들을 실어 나르기 위해 대한통운에서 차량을 대여했고 영결식이 끝나자 장지인 금곡으로 떠나기 위해 대한통운 차량에 만장을 싣고 사람들을 태우기 시작했다.

바로 그 시간에 박정희 대통령이 그곳을 지나가고 있었다.

1968년 12월 5일은 ‘우리는 민족 중흥의 역사적 사명을 띠고 이땅에 태어났다’로 시작되는 국민교육헌장 선포식이 있었고 그 식에 참석한 박대통령이 청와대로 돌아가던 길이었다.

박대통령의 눈에 김승호의 영결식을 끝낸 다음의 어수선한 시민회관 앞의 분위기가 잡혔고 “저게 뭐냐?”는 질문이 떨어졌다.

마침 차에 타고 있던 박종규 경호실장은 “영화배우 김승호의 영결식” 이라고 대답했고 평소에도 시간이 나면 한국영화 보기를 즐겨했으며 특히 김승호를 좋아했던 박대통령은 “아까운 사람이 죽었다”고 몹시 아쉬워했다.

그런 대화 끝에 박종규 실장은 시내 교통마비 때문에 김시장이 도보운구행렬을 불허한 모양이라고 지나가는 말처럼 상황설명을 덧붙었다.

그러자 “그게 무슨 소리야. 아시아의 별이 떨어졌는데 장례행렬을 못하게 하다니...” 즉시 대통령의 특명이 떨어졌고 그 전화는 광화문 파출소에까지 전달되어 대한통운의 화물트럭에 실려 떠나려던 장례행렬은 다시 도보행렬 대열로 재편성하게 됐다.



김승호의 장례행렬은 임금님의 그것과 비교될 만큼 대단했었다.

여배우들은 모두 소복을 입었고 남자들은 검은 예복을 입었다. 광화문에서 출발하여 동대문까지 이르는 연도에는 수많은 인파가 몰려나와 마지막 떠나는 김승호를 애도했다.

한국영화 70년사에 많은 별들이 명멸했지만, 아직까지 김승호처럼 팬들의 사랑을 받은 대스타는 없었다고 생각된다. 한국영화사에 불멸의 족적을 남긴 김승호.

그러나 그의 말년은 비운의 연속이었고 그의 마지막 제작영화 ‘사화산’(死火山)은 스스로의 죽음을 예견한 듯한 영화이기도 했다.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