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앵커설 해명 “난 현역스포츠 선수…확대해석 자제하길”
김연아 앵커설 해명 “난 현역스포츠 선수…확대해석 자제하길”
  • 윤보미
  • 승인 2011.12.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윤보미】 피겨퀸 김연아가 종편채널 앵커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1일 김연아 소속사 측은 “김연아가 종편채널인 TV조선과 jTBC에 앵커로 기용됐다는 보도는 종편 채널 축하인터뷰 도중 짧게 앵커 체험했던 것이 확대해석 된 것이다”고 전했다.

앞서 TV조선은 계열사인 조선일보를 통해 김연아가 앵커로 등장해 직접 뉴스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보도를 접한 팬들은 김연아의 종편행으로 놓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김연아 앵커설 해명, 확대해석 자제하길 ⓒ 인터뷰365 DB

이에 소속사 측은 “종편채널들이 김연아에게 개국축하 인터뷰를 요청했으며 이에 김연아는 형평성에 어긋나지 않게 개국 인터뷰를 진행했다”며 “TV조선과 jTBC에서 방송될 인터뷰를 앵커라는 콘셉트로 짧게 소개하는 정도였을 뿐, 정식 뉴스 앵커로 기용된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못 받았다.

이어 “김연아가 종편채널들과의 개국축하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근황을 비롯해 좋은 프로그램을 만들어달라는 말과 함께 스포츠에 대한 애정을 가져달라는 요청을 하는 선의를 가졌을 뿐, 특정 종편채널을 지지하거나 옹호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특히 소속사 측에서는 “김연아가 현재 현역선수의 신분일 뿐만 아니라 선수 본인이 TV앵커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아예 상상조차 하지 않고 있어 TV방송의 앵커로 기용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명확히 밝혔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는 종편채널 축하 인터뷰와 관련된 더 이상의 확대 해석과 과대포장을 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인터넷뉴스팀 윤보미 기자 moonlil@interview365.com



윤보미
윤보미
press@interview365.com
다른기사 보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ress@interview365.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