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13세 정동원 '소년미 뿜뿜' "BTS 좋아해...트로트 뿐 아니라 '음악' 잘하는 뮤지션 되고 싶어"
'미스터트롯' 13세 정동원 '소년미 뿜뿜' "BTS 좋아해...트로트 뿐 아니라 '음악' 잘하는 뮤지션 되고 싶어"
  • 이수진 기자
  • 승인 2020.03.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먼센스
'트로트신동' 정동원/사진=우먼센스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 '트로트신동' 정동원이 "꼭 트로트만 잘하는 가수가 아닌 ‘음악’을 잘하는 뮤지션이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동원은 최근 큰 관심을 받은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최종결선에서 13세의 나이로 당당하게 5위를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정동원은 월간지 '우먼센스'와의 인터뷰에서 "도중에 탈락하게 되더라도 아쉬움보단 뿌듯함이 더 클 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우승에 대한 욕심보다는 재미있게 즐겼다"며 '미스터트롯'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진, 선, 미(眞, 善, 美)에 각각 뽑힌 임영웅, 영탁, 이찬원에 대해서는 "나 역시 형들이 유력하다고 생각했다"며 "결승전에 올라간 7명이 다 주인공이었다고 생각한다. 모두 우승자 못지않은 관심과 사랑을 받았고, 누가 우승해도 이상하지 않은 실력파 형들이었다"고 답해 13세 답지 않은 의젓함을 드러냈다.

/사진=우먼센스
'트로트신동' 정동원/사진=우먼센스
/사진=우먼센스
'트로트신동' 정동원/사진=우먼센스

트로트를 시작하게 된 계기이자, '미스터트롯' 촬영 중 돌아가신 할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할아버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내 곁을 떠나셨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말문을 연 그는 "늘 가까이서 날 지켜보고 또 지켜주고 계실 거라 생각한다. 마냥 슬퍼하고 있는 내 모습을 보시면 더 마음이 아프실 것 같아 슬픈 내색하지 않고 열심히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어 "가끔 할아버지 생각에 슬퍼질 때가 있지만 그래도 울진 않을 거다. 감사하니까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좋아하는 아이돌 가수로는 'BTS(방탄소년단)'를 꼽았다. "오래전부터 BTS 음악을 즐겨 들었다"며 "트로트에 푹 빠지기 전까지 ‘BTS’의 ‘DNA’, ‘불타오르네’, ‘쩔어’ 등을 좋아했다"고 밝혔다.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이후 각종 예능과 CF 섭외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4월로 예정돼있던 '미스터트롯 전국 투어 콘서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5월로 잠정 연기됐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