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남녀주연상 정우성·전도연
제6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남녀주연상 정우성·전도연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9.12.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에서 각각 남녀주연상을 수상한 영화 '증인'의 정우성과 '생일'의 전도연/사진=한국영화제작가협회

인터뷰365 이수진기자 = 배우 정우성과 전도연이 17일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제6회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에서 각각 영화 '증인'과 '생일'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전도연은 "제작가들께서 주신 실속 있는 상을 받아 매우 기쁘다"며 "이 자리에 계신 제작가 모두에게 대본 받고 싶고 모든 제작가들이 탐내는 여배우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정우성은 "상은 받을 때마다 특별하다. 다른 가치와 의미를 느낀다. 점점 더 떨리고 익숙하지 않다. 앞으로도 익숙하고 싶지 않다"면서 "좋은 영화를 만든 제작사와 이 상을 주신 한국영화제작가협회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오정세는 '스윙키즈'로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그는 "배우로 활동한 지 올해가 22년째"라며 "오늘 상은 영화배우로서 처음 받는 상"이라고 밝혀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이어 "꽤 오래 한 것 같은데 이 자리에선 병아리"라며 "무릎 연골과 바꾼 상"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고(故)전미선은 '나랏말싸미'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날 고인의 소속사 보아스엔터테인먼트의 조성훈 본부장이 참석해 고인을 대신해 대리 수상을 했다. 

조 본부장은 "17년을 함께 시상식을 다니곤 했는데 혼자 대리 수상을 하게 되었다"며 "좋은 곳에 잘 계실 것이라고 믿고 가족 분들에게 이 상을 잘 전달하겠다"고 먹먹한 소감을 털어놨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으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봉 감독은 해외에서 보내온 영상을 통해 "얼마 전 영평상에서 평론가분들이 주는 감독상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제작가분들이 주는 감독상을 받아 상징성이 크다"면서 "항상 예술영화와 상업영화의 경계를 허물고 싶었는데 올해 그런 저의 노력을 많이 인정해 주신 것 같아 기쁘다"고 했다.

작품상은 '벌새'의 제작·각본·연출을 맡은 김보라 감독에게 돌아갔다. 

김 감독은 "해외에서는 대상을 몇 번 받았지만 국내에서 이렇게 큰 상은 처음이라 처음에는 믿기지 않았다"며 "격려의 의미로 생각하고 한층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로상은 이장호 감독이 수상했다.

이은 제협 회장은 "후배들에게 완벽한 영화 인생을 보여준 이장호 감독님에게 공로상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그는 "좀 애매한 면이 있다"면서 "나이 먹은 사람에게 주는 상으로 받아들이겠다"고 겸손한 소감을 밝혔다.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