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 인정받은 '한국형' 애니메이션 '언더독', 아시아태평양스크린어워드 노미네이트
해외서 인정받은 '한국형' 애니메이션 '언더독', 아시아태평양스크린어워드 노미네이트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10.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성윤 감독 “어린아이와 같은 설레는 마음”
(사진 왼쪽부터) '언더독' 메인 포스터, 제13회 아시아태평양스크린어워드 최우수 애니메이션상 노미네이트 이미지 캡처/출처=NEW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애니메이션 '언더독'이 한국 작품으로는 유일하게 제13회 아시아태평양스크린어워드 최우수 애니메이션상에 노미네이트돼 화제다.

아시아태평양스크린어워드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영화를 전 세계에 소개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7년부터 열리고 있는 권위있는 영화제로, 호주 퀸즐랜드주가 주관하며 국제적 TV뉴스 채널인 CNN 인터내셔널, 국제연합전문기구 유네스코와 함께 개최되고 있다.

2011년에는 '마당을 나온 암탉'이, 2016년에는 '서울역'이 최우수 애니메이션상을 수상해 한국 애니메이션의 위력을 입증했다.

작품을 연출한 오성윤 감독은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 이어 이번 영화제에도 초청받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어린아이와 같은 설레는 마음으로 호주로 날아가 시상식에 참여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언더독'의 해외 배급을 맡고 있는 콘텐츠미디어그룹 NEW의 글로벌판권유통사업 계열사 콘텐츠판다는 “작품이 선사하는 행복한 웃음과 벅찬 감동이 전 세계에 공감의 물결을 일으킨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1월 개봉한 영화 '언더독'은 하루아침에 운명이 바뀐 강아지 ‘뭉치’가 개성 강한 거리의 견공들과 함께 진정한 자유를 찾아 떠나는 위대한 모험을 담은 영화다.

'마당을 나온 암탉'을 통해 '한국형 애니메이션'의 가치를 확고히 다진 오성윤, 이춘백 감독이 7년간의 작업을 거쳐 완성했다.

강아지 캐릭터들의 사랑스러운 매력은 물론, 남녀노소 모두를 아우르는 재미와 감동적인 스토리, 한국적 색채가 돋보이는 작화와 빼어난 영상미로 언론과 평단은 물론 관객들의 극찬을 이끌어 냈다.

지난 해 10월 실크로드국제영화제 베스트 애니메이션상 수상에 이어, 3월 일본 도쿄 애니메이션어워드 페스티벌 경쟁부문, 6월 프랑스 안시 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 경쟁부문에 진출하는 등 세계적인 영화제에 연이어 초청받았다. 

한편, 그 동안 아시아태평양스크린어워드에서는 2007년 1회 최우수 작품상의 '밀양'을 시작으로 최민식, 이병헌, 정재영, 전도연, 윤정희, 김혜자가 남녀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에는 최우수 애니메이션상 후보에 오른 '언더독'을 비롯해 최우수 작품상 후보로 '기생충', 여우주연상 후보로 '벌새'의 박지후가 노미네이트 되어 한국영화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