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눈물, 다양한 사연 가진 팬들에 "내가 뭐라고.."
송가인 눈물, 다양한 사연 가진 팬들에 "내가 뭐라고.."
  • 박규리 기자
  • 승인 2019.09.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가인 눈물/사진=TV조선
송가인 눈물/사진=TV조선

 

[인터뷰365 박규리 기자] ‘뽕 따러 가세’ 송가인이 눈물을 흘린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TV CHOSUN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 9회에서 송가인은 시청자들의 사랑해 보답하고자 ‘전국 칠순 잔치’를 개최한다.

이날 방송에서 송가인은 공연장을 찾아온 300분의 가족 중 98세 최고령 할머니와 손자의 사연을 접한 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가 좋아서 TV CHOSUN 채널 번호를 메모해 놓은 송생송사 팬심을 드러내며, 몸이 불편해 밖에 나가지 못하는 삶의 최고의 기쁨이 효자 손자와 송가인이라고 전한 것.

이에 송가인은 팬심에 보답하기 위해 효도 손자의 신청곡 ‘불효자는 웁니다’를 열창하며 감동을 자아냈다.

또한 가장 눈길을 끈 사연은 3년 전 3개월밖에 살지 못한다는 시한부 선고를 받았던 환갑의 한 아버지 이야기였다.

아버지가 “송가인 노래에 힘을 얻는다”며 송가인의 노래를 듣고 싶어 “칠순까지 살고 싶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던 것이다.

이를 들은 송가인은 “내가 뭐라고...”라며 말을 잇지 못한 채 끝내 폭풍 눈물을 쏟아내 현장을 울컥하게 했다.

한편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TV CHOSUN에서 방송된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