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 업계최초 국산차 대체부품 사용 활성화 나선다
DB손해보험, 업계최초 국산차 대체부품 사용 활성화 나선다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8.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부품 제조∙유통업계와 전략적 업무제휴 체결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DB손해보험 박찬선 실장(사진 아래줄에서 오른쪽 첫번째), (주)파츠너 김보민 대표(사진 아래줄에서 가운데), (주)창원금속공업 이종선 대표(사진 아래줄에서 왼쪽)가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한 후 정책 및 유관 기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DB손해보험 박찬선 실장(사진 아래줄에서 오른쪽 첫번째), (주)파츠너 김보민 대표(사진 아래줄에서 가운데), (주)창원금속공업 이종선 대표(사진 아래줄에서 왼쪽)가 전략적 업무제휴를 체결한 후 정책 및 유관 기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DB손보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DB손해보험이 업계 최초로 국산차 대체 부품 사용 활성화를 위해 자동차 부품 제조∙유통업계와 전략적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

DB손해보험은 8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국산차 대체 부품의 출시에 따른 ‘자동차 대체부품 사용 활성화’를 위해 DB손해보험 박찬선 실장, ㈜창원금속공업 이종선 대표, ㈜파츠너 김보민 대표, 민병두 국회의원 등 관련 기업 및 정책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적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 대체부품 시장은 2015년 1월 자동차관리법(제 30조의 5)의 개정을 통해 대체부품인증 제도가 시행됐다. 제도 초기 국산차량의 경우 디자인보호법에 의해 대체부품의 공급이 되지 않았으나, 2017년 9월 국토교통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의 유관기관의 업무협약에 의해 국산자동차에도 대체부품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이에 창원금속공업이 국내 최초 대체부품 1호(‘19년 1월, 싼타페TM 전휀더) 및 2호(‘19년 7월, 그랜져IG 전휀더)를 생산하였다.

DB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 원조회사로서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수리비 및 보험료 경감을 위해 대체부품 활성화 방안으로 보험업계 최초로 정부 및 정책기관과 업무제휴를 했다. 

이번 국산자동차의 대체부품 공급에 대해서도 보험업계 최초로 사용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하게 됐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정부의 대체부품 정책의 활성화를 통해 비싼 수리비 지출로 인한 소비자의 불만 해소 및 국내 자동차부품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부품업체들과 상생할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것”이며, “앞으로도 자동차 관련 정부 정책에 적극 참여함으로써 소비자 보호 강화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