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브뤼셀로 건너간 제주 해녀들...'해녀 컨퍼런스'서 들려준 해녀의 삶
벨기에 브뤼셀로 건너간 제주 해녀들...'해녀 컨퍼런스'서 들려준 해녀의 삶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9.06.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주벨기에 한국문화원은 제주 해녀들을 직접 초청하는 자리를 마련해 관객들과 함께 제주 해녀의 삶에 대해 듣고 궁금한 점을 질문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사진=주벨기에유럽연합 한국문화원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올해 초 1월 말, 벨기에의 고등학생들이 브뤼셀 중심에 위치한 유럽의회 건물 앞으로 쏟아져 나왔다. 그들은 ‘미래가 없다면 더 이상 학교에 갈 필요가 없다’는 문구를 손에 들고 지구 온난화 및 환경오염에 대한 정책을 요구하는 시위를 펼쳐 전 세계에 경종을 울렸다.

이처럼 벨기에는 서유럽 국가 중에서도 특히 환경문제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국가로, 친환경 화학 및 생물학 등이 발달한 나라다. 

지난 27일 벨기에서는 제주 해녀들이 참여한 '해녀 컨퍼런스'가 진행돼 현지인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이날 컨퍼런스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자연과 공존하는 삶의 제주 해녀 문화 전승자들을 직접 만나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마련됐다. 해녀 문화 연구가 박옥경 교수, 그리고 제주 해녀박물관 강경일 관장도 함께 했다. 

컨퍼런스 참석을 위해 브뤼셀을 찾은 제주 해녀들은 자신의 삶에 대한 이야기를 진솔하게 들려줬다. 

첫 브뤼셀 방문인 김성희, 고봉순 해녀는“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해녀 문화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는 소감을 말했다.

은퇴 나이가 없는데 힘들지 않느냐는 어느 관객의 질문에 “바다와 물질은 우리들의 삶의 일부다. 우리는 서로 도우면서 살아간다. 즐겁게 도우며 살아가는 일이 힘든 일은 아니지않나”며 여유 있는 미소를 보였다.

관객들은 현재 해녀 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통계를 전해 듣고 난 후 안타까움을 표했다. 또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해녀들의 삶이 오늘날 우리 모두가 배워야 할 자연에 대한 태도라는 의견을 전하기도 했다. 

주벨기에유럽연합 한국대사관 김형진 대사는 “한국과 벨기에는 주변국들에 비해 지리적으로는 작은 나라일지 몰라도 포기하지 않는 정신력과 자연과 함께하는 조화로운 삶을 추구한다는공통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의 해녀 문화에 비견될만한 문화유산으로 벨기에에는 ‘말위에서 새우잡기’문화가 있다. 갯벌위에서 말을 타며 새우를 잡는 독특한 이 전통은 2013년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벨기에 어로박물관(NAVIGO) Ineke Steevens(이네케 스티븐스) 관장은 이번 '해녀 컨퍼런스'에 직접 참여해 제주 해녀 문화에 대한 소감을 전하는 한 편, ‘말위에서 새우잡기’전통에 대해서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브뤼셀을 방문 중인 제주 해녀들과 강경일 제주해녀박물관장은 벨기에 어로박물관을 직접 방문하고 앞으로 이들의 문화유산을 더 깊이 이해함으로써 앞으로 더욱 활발한 두 나라의 문화유산 교류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한편, 5월 2일부터 6월 28일까지 주벨기에 한국문화원 전시실에서 '제주 해녀' 전시가 진행됐다. 전시 기간 동안 브뤼셀 소재 학교의 견학은 물론 현지 언론 기사 게재 등 다양한 현지의 관심 속에 막을 내렸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