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청단 신씨 정체 무엇?.."갈취한 적 없고, 돈을 싸들고..."
여청단 신씨 정체 무엇?.."갈취한 적 없고, 돈을 싸들고..."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청단/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사진=SBS

[인터뷰365 김영진 기자] 여청단 단장 신씨의 진짜 정체가 무엇일까.

9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비영리민간단체의 탈을 쓰고 각종 범죄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단체인 여성청소년 성매매 근절단과 밤의 황제라 불리는 그들의 단장 신씨에 대한 의혹을 취재했다.

3년 전 3개월간 천안 지역 신고 실적만 70여건, 1000만원이 넘는 자비를 들여가며 수도권과 충청지역 불법 성매매 업주들의 넋을 놓게 만든 이들의 정체는 ‘여성청소년 성매매 근절단’, 일명 ‘여청단’이라 불리는 비영리민간단체의 단원들이었다.

여청단에 불려간 피해자들은 “그들은 폭력배 같았다”며 “온몸에 문신이 있었고 금속탐지기를 사용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사무실 곳곳에는 시민단체와 어울리지 않은 수상한 방과 물건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다른 피해자는 ‘여청단’과 그들이 운영하는 ‘미투더넥스트’에 입단하라는 강요도 받았다.

여청단의 핵심 인물인 신씨와 전화가 연결 돼 제작진은 한 카페에서 그를 만났다. 신씨는 “남들이 저한테 ‘밤의 대통령’이라고 하더라. 서울에서 대전까지 제 허락 없으면 불법을 못한다나요. 맞다. 저랑 뜻을 같이 하지 않으면 어렵다”고 자신만만해 했다.

이어 자신에 대한 제보 내용에 대해 “갈취한 적은 없다. 돈을 싸들고 온 분은 있다. 자신들의 업체를 건들지 말아달라고 하더라. 돌려보냈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행법상으로 합법적인 단체다. 협박과 강요를 했을 수도 있다. 이건 상대방이 느끼는 거에 따라 다르다고 생각한다”며 “마약은 제가 투약을 당한 상태였다. 성폭행을 일어나지 않았다. 다른 사람이 사주를 해서 다가오신 거 같다, 상대방이”라고 덧붙였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