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V, 중국 첫 융합관 상하이에 오픈...16일 공식 개관식
CGV, 중국 첫 융합관 상하이에 오픈...16일 공식 개관식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1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중국에서 처음으로 세계 최초 기술 융합관 '4DX with ScreenX'가 선보인다. 

CJ CGV의 자회사 CJ 4DPLEX는 지난달 26일 중국 CGV상하이 푸동인상청에 4DX with ScreenX관(96석)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중국 1호 융합관을 오픈한 CGV상하이 푸동인상청은 상하이 푸동의 핵심 상권으로, 40만 여명의 인구가 밀집해있는 삼림지역의 인상청 쇼핑몰에 위치해있다.

4DX with ScreenX는 영화 장면에 따라 다양한 효과를 느낄 수 있는 오감체험특별관 4DX와 정면 스크린을 넘어 좌우 벽면까지 3면이 스크린으로 펼쳐지는 다면상영시스템 스크린X가 결합된 신개념 기술 융합관이다.

지난 4월 미국의 권위 있는 발명 시상식 ‘2018 에디슨 어워드’에서 ‘미디어와 비주얼 커뮤니케이션-엔터테인먼트’ 부문 은상의 영예를 얻기도 했다.

중국 융합관 첫 상영작으로 중국에서 16일 개봉하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가 선정됐다. 이 영화는 어둠의 마법사 ‘그린델왈드’(조니 뎁)를 막기 위해 ‘덤블도어’(주드 로)가 ‘뉴트’(에디 레드메인)에게 도움을 청해 분열하는 마법사 사회를 구하고자 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다.

4DX with ScreenX 오픈을 기념해 16일(현지시간)에는 현지 언론 매체와 극장 관계자들을 초청한 공식 개관식도 진행한다. 

CJ 4DPLEX는 지난해 7월 CGV용산아이파크몰에 세계 최초의 기술 융합관을 선보인 후, 올해 7월에는 프랑스 ‘파테 보그르넬’ 극장에 글로벌 1호점을 오픈했다. 

CJ 4DPLEX 김종열 대표는 “국내와 프랑스에 성공적으로 론칭한 ‘4DX with ScreenX’를 특별관 선호도가 높은 중국에도 오픈하게 돼 기쁘다”며 “보다 즐거운 관람 경험을 제공하는 ‘4DX with ScreenX’가 중국에서도 차세대 상영 포맷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