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호가 만난 인물] '거목(巨木)' 제작자, 이우석 동아수출공사 회장의 영화 반세기(상)
[김두호가 만난 인물] '거목(巨木)' 제작자, 이우석 동아수출공사 회장의 영화 반세기(상)
  • 김두호
  • 승인 2018.07.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80년대 영화제작업계 리더...배창호·곽지균·박광수·홍상수 감독 등 배출
한국영화산업의 1970∼80년대를 견인한 영화사 동아수출공사의 이우석 회장. 동아수출공사는 1967년에 창업된 충무로 토착자본의 영화사다. '이어도', '바람불어 좋은날', '만추', '돼지가 우물에 빠진날' 등 동아수출공사가 제작한 영화가 85편에 이른다. ⓒ인터뷰365

[인터뷰365 김두호 인터뷰어] 영화사 동아수출공사의 이우석(李于錫 1935∼ )회장은 한국영화산업의 1970∼80년대를 견인한 거목의 제작자 중 한 사람이다. 

서울 강남대로(도곡동)에 있는 동아수출공사는 1967년에 창업되어 반세기를 넘어 선 충무로 토착자본의 영화사다. 대기업 상업자본에 의해 영화산업이 좌지우지 되는 시대에 힘겹게 살아남아 순수 영화제작자의 열정과 전통을 대변해주는 인물이 동아수출공사의 이우석 회장이다. 

흥행에 성공하고 국내외 각종 영화상을 수상하며 작품의 예술성에서도 평가받은 <이어도>(김기영 감독), <바람불어 좋은날>(이장호 감독), <세번은 짧게 세 번은 길게>(김호선 감독), <만추>(김수용 감독), <적도의 꽃>과 <깊고 푸른밤>(배창호 감독), <장사의 꿈>(신승수 감독), <겨울나그네>(곽지균 감독), <칠수와 만수>와 <그들도 우리처럼>(박광수 감독), <돼지가 우물에 빠진날>(홍상수 감독) 등을 비롯해 동아수출공사가 2013년까지 제작한 영화가 85편에 이른다.

청년 문화의 기수 역할을 한 소설가 최인호도 영화감독이 되어 <걷지 말고 뛰어라>는 자작 시나리오 한편을 동아수출공사에서 만들었고, 일제 강점기 <임자 없는 나룻배>로 민족혼을 일깨운 이규환 감독의 마지막 작품 <남사당>도 동아수출공사가 제작했다.

김지미·안성기·이대근·윤정희·양정화·김혜자·강수연·이덕화·임예진·장미희·정윤희·유지인·김자옥·신일룡·황정리·최윤석·문성근·원미경·하재영·강석우·이미숙·박중훈·배종옥·나영희·박선희 등의 별들이 7080년대 '이우석 제작'의 스크린을 통해 눈부시게 떠올랐다.

부산국제영화제때 김동호 회장, 신영균 회장, 강수연등과 찍은 사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이우석 동아수출공사 회장(왼쪽에서 세번째)이 부산국제영화제때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왼쪽에서 두번째), 원로배우 신영균(왼쪽에서 네번째), 배우 강수연(오른쪽에서 두번째)등과 함께한 모습/사진=동아수출공사 
강남역에 위치한  동아극장 전경 사진 (1985년)
1985년 강남역에 위치한 동아극장 전경/사진=동아수출공사 

한국영화사에서 멜로영화의 대표적인 흥행영화로 꼽히는 <미워도 다시한번>(정소영 감독,제작) 시리즈를 대만에 수출해 그곳에서도 빅 히트, 해외에 영화 한류의 첫 깃발을 올리게 한 주인공도 동아수출공사의 이우석 회장이다. 

할리우드에서 성공한 전설적인 홍콩배우 브루스리(李小龍)의 빈자리를 차지한 청룽(成龍(성룡), 영어명 재키 챈)은 이우석 회장이 무명시절부터 가족처럼 인연관계를 유지해 그의 출연영화를 독점하다시피 국내에 소개했고, 특급 외화 <클리프행어> <007 죽느냐 사느냐> <원초적 본능> <늑대와 춤을> 등을 수입하면서 서울 강남지역 여러 곳에 동아극장 등 복합상영관을 운영하던 전성기도 있었다.

이우석 회장과 무명시절부터 가족처럼 인연을 맺어온 홍콩스타배우 성룡의 젊은 시절 모습/사진=동아수출공사 
1995년 한국에서 빅히트한 대만 TV드라마 '판관 포청전'의 주연배우 방한 기념 당시 민주당 국회의원이었던 문희상 국회의장과 함께. 이우석 동아수출공사 회장은 '포청전'시리즈를 한국에 소개한 장본인이다. /사진=동아수출공사 

충무로시대 영화인들에게 '이우석의 동아수출공사'는 정도(正道) 운영의 모범 영화사로 평가받았다.

허가된 20개 영화사만이 영화를 제작할 수 있던 시대에 연간 3편의 한국영화 의무제작 편수도 외주 대명 제작으로 대체하던 영화사가 많았지만 그는 고지식할 정도로 자체제작 원칙을 고수했다.

감독과 작가, 배우를 비롯한 영화 제작종사자들의 대우문제에서도 서운한 소리를 듣지 않은 '신사의 인품'으로 신뢰를 받은 제작자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을 영화에 바치고 팔순을 저만치 넘어 선 노 제작자의 가슴에는 보람보다는 못다 이룬 회한과 공허감이 더 깊이 피어오로는 것을 느끼게 한다. 그의 화려한 영화인생이 예전 같을 수가 없다.

인터뷰 도중 말을 멈추고 허공을 바라보며 긴 호흡을 반복하는 그의 표정은 잠깐 동안에 영화와 함께 한 반세기의 내력을 함축해서 말하는 것이 힘들어 보였다.

이우석 동아수출공사 회장 ⓒ인터뷰365

◆ 2세대 트로이카 시대의 문을 열다

-시절 화제작을 많이 제작한 동아수출공사를 자주 방문했지만 주로 제작 실무자와 감독, 배우들을 만났고 이 회장을 만날 기회가 많지 않았다. 작품 선정의 최종 결정자였지만 다른 영화사 대표들과 달리 전면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동아수출이 제작한 100여 편 한국영화 중에는 평가받은 수작이 많다. 그 중에 기존 감독들의 재기 작품이나 신인 감독들의 데뷔 작품도 많이 포함되어 있다. <별들의 고향>이후 재기작품 <바람불어 좋은 날>(1980)로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한 이장호 감독을 비롯해 배창호 곽지균 박광수 홍상수 등의 명감독들이 동아수출공사에서 출발해 빛을 보았다. 작품이나 감독의 선정에 어떤 기준이나 비결이 있었는가?

영화 제작 결정은 시나리오를 토대로 하지만 나는 시나리오를 제대로 읽은 적이 없다. 안 보았다는 말이 적절하다. 전문가인 기획 및 제작 실무직원들의 검토의견을 신뢰하고 그 후 감독을 만나 연출구상과 작의(作意), 배역 인물의 캐스팅 구상을 들어 보면 제작자로서의 감(感)이 잡힌다. 제작자는 자본을 투자하는 선에서 책임을 다해야지 작품에 관여를 하면 감독이 소신 있게 창의성을 발휘하지 못한다. 영화는 감독이 지휘하는 전문 예술세계로 본다.

영화 '꼬마신랑" 영화배우 문희와 촬영장에서
문희, 김정훈 주연의 영화 '꼬마신랑'(1970)의 촬영장에서 배우 문희(사진 중앙)와 함께한 이우석 동아수출공사 회장(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사진=동아수출공사 

-동아수출공사에서 제작된 영화가 영화흥행 시장의 흐름을 주도한 때가 있었다. 대표적인 사례가 1970년대 후반 하이틴 영화 붐이다. 1976년 문여송 감독의 <진짜진짜 잊지마>(이덕화·임예진 주연)를 시작으로 '진짜'시리즈물이 쏟아져 나와 한동안 청소년 관객을 타킷으로 한 작품들이 충무로에서 바람을 탔다.

영화 제작업계는 어느 나라든 대형 흥행영화가 영화시장에 변화를 만들어 내고 제작 경향을 선도한다. 크게 흥행에 성공한 작품이 나오면 시리즈 형태의 후속영화가 만들어지거나 다른 영화사에서도 비슷한 유형의 작품들을 내놓게 된다. 

1970년대는 정부의 검열 심의 기구가 예민하게 영향력을 행사해 창의적인 표현이 자유롭지 못했다. 그런 때 가위질 당할 우려가 없는 소재의 청소년용 멜로영화로 문여송 감독 뿐 아니라 나중에 김응천·석래명 감독도 가세해 한동안 하이틴 영화의 붐을 만들었다.

그러나 동아수출은 하이틴 영화에만 매달리지 않았다. 연출성향에서 서로 다른 개성과 역량이 돋보이는 감독들이 참여해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제작했다.

-동아수출공사의 제작 목록을 보면 알 수 있다. 액션, 애정멜로, 소설을 원작으로 한 문예물이나 토속영화 등 다양하다.

고은 원작의 <파계>(김기영 감독 1974), 조해일 원작의 <매일죽는 남자>(이원세 감독 1980), 문학평론가에서 소설가로 주목받던 이어령 원작의 <세번은 길게 세 번은 짧게>(김호선 감독1981), 박범신 원작의 <풀잎처럼 눕다>(이경태 감독 1983), 최인호 원작의 <적도의 꽃>(배창호 감독 1983)과 <깊고 푸른밤>(1985)을 비롯해 문예영화들이 많이 있다.

1960년대 톱스타의 인기를 누린 신영균도 정소영 감독의 <애수의 샌프란시스코>(1975), 윤일봉은 강범구 감독의 <황혼의 맨하탄>(1974)에서 다같이 동아수출 제작영화에서 매혹의 여배우 양정화와 공연했다.

신영균·윤일봉 외에도 타계한 장동휘·이대엽·도금봉, 지금은 원로인 남궁원·윤양하·최불암· 이순재·이정길·백일섭·박근형·신구·오지명·송재호·박정자·정영숙·신일룡 그리고 김창숙·윤미라·이영하 등의 명배우들이 동아수출공사 작품 출연 연기자들이다.

동아수출공사에서 제작된 영화들. (맨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1976년 문여송 감독의 '진짜진짜 잊지마', 이장호 감독의 '바람불어 좋은날(1980)' 스틸 컷, 박희곤 감독의 '퍼팩트게임'(2011), 이원세 감독의 '매일죽는 남자'(1980) 포스터/사진=네이버 영화

1990년대 말부터 2011년 박희곤 감독의 <퍼팩트게임>까지에 이르면 이응경, 박중훈, 정준호, 정우성, 유지태, 김하늘, 차승원, 고소영, 송윤아, 조승우, 마동석 등 젊은 세대가 나의 제작 영화에 출연화동을 한 배우들이다.

동아수출 작품을 여러 편 연출한 신상옥 감독 조감독 출신 이형표 감독이 1980년대 '코미디 황제'로 등장한 이주일(타계)을 영화로 불러내 <얼굴이 아니고 마음입니다>(1983) 같은 작품도 화제를 남긴 특색 있는 영화였고, 김수용 감독 연출팀에서 독립한 정지영 감독의 초기 작품 <추억의 빛>(1984)도 주연배우 이보희와 함께 눈길을 모아 기억에 남는다.

석래명 감독의 1979년 작품으로 신성일 ·정윤희 ·김자옥이 공연한 <가을비 우산 속에>도 흥행에 성공한 작품이다. 아마도 이 무렵에 동아수출 작품에 많이 등장한 장미희·정윤희·유지인의 세 여배우가 2세대 트로이카 시대를 시작한 것으로 볼 수 있다.

-1970년대 한국영화 산업에서 액션영화가 제작경향의 큰 부문을 차지했다. 앞서 거론이 됐지만 영화사의 작품 결정은 영화시장의 흥행 경향이 제작 작품 결정에 영향을 미치게 되는데 할리우드에서 성공한 홍콩배우 브루스리(이소룡)의 영화가 홍콩영화의 흥행시대를 열면서 국내 영화시장에도 액션 바람이 분 것 같다.

1960년대만 해도 홍콩 영화제작업계는 한국 영화제작업계보다 작품 수준이나 제작물량에서 한 수 아래였다. 정창화 감독 등 국내 액션 감독들이 홍콩에 스카우트 되어 활동했고 국내의 많은 액션배우들이 홍콩에서 활동하며 대접받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다가 브루스리의 쌍절곤 액션이 홍콩영화의 황금기를 열면서 한국영화가 무협 붐을 역수입하는 사태로 발전했고 그 뒤를 청룽(성룡)을 비롯한 뛰어난 감각의 배우와 감독들이 등장해 홍콩영화의 흥행대세를 이어온 것이다.

이어서 ☞[김두호가 만난 인물]성룡이 가장 존경한 한국인, 이우석 동아수출공사 회장(중)

 

김두호

㈜인터뷰365 창간발행인, 서울신문사 스포츠서울편집부국장, 굿데이신문 편집국장 및 전무이사, 88서울올림픽 공식영화제작전문위원, 97아시아태평양영화제 집행위원, 한국영화평론가협회 회장, 대종상 및 한국방송대상 심사위원,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위원 역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