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약 발암물질' 파문...판매 중지 해제된 고혈압치료제 91개 제품 공개
'고혈압약 발암물질' 파문...판매 중지 해제된 고혈압치료제 91개 제품 공개
  • 황주원 기자
  • 승인 2018.07.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128개 제품은 잠정판매 중지 및 제조중지 유지
출처=식품의약품안전저

[인터뷰365 황주원 기자] 고혈압약 원료 중 일부에 발암물질이 함유됐을 가능성이 있는 고혈압치료제 219개 품목 중 해당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91개 품목에 대한 잠정 판매 중지가 해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7일부터 9일 오전 8시까지 중국 '제지앙화하이'사가 제조한 원료의약품 '발사르탄'이 함유됐을 가능성이 있는 고혈압치료제 219개 품목 중 187개 품목을 점검한 중간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 중 해당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 91개 품목(40개 업체)은 판매중지 및 제조중지를 해제했다. 나머지 128개 제품은 잠정 판매중지 및 제조중지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32개 품목에 대해서도 확인되는 즉시 조사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유럽의약품안전청(EMA)은 고혈압치료제로 사용되는 원료의약품 중 중국산 '발사르탄'에서 불순물로 'N-니트로소디메틸아민(NDMA)'이 확인돼 제품회수에 들어갔다.

발사르탄 자체는 고혈압약의 원료로 발암물질은 아니지만, 이 안에 들어있는 불순물 NDMA가 문제다. 'NDMA'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가 '인간에게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는 물질'(2A군)로 분류한 물질이다.  

잠정 판매 중지가 해제된 혈압치료제 91개 품목/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br>
잠정 판매 중지가 해제된 혈압치료제 91개 품목/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