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영화 '귀환' 윤제균 감독 "기획단계부터 황정민·김혜수 염두"
SF영화 '귀환' 윤제균 감독 "기획단계부터 황정민·김혜수 염두"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07.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정민·김혜수, 우주정거장 배경 SF영화 '귀환'서 호흡
배우 황정민과 김혜수/사진=샘컴퍼니, 호두엔터테인먼트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배우 황정민과 김혜수가 윤제균 감독의 우주 영화 '귀환'에서 조우한다.

5일 제작사 JK필름은 "'귀환'의 남녀 주인공으로 황정민, 김혜수 출연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두 배우가 주연으로 호흡을 맞추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귀환'은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정거장 '살터-03'을 배경으로 불의의 사고로 홀로 그곳에 남겨진 우주인과 그를 귀환시키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가슴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 SF 영화다.

황정민과 김혜수는 우주정거장 '쉘터-03'의 전임과 후임 지휘관역을 각각 맡아 생환을 위해 힘겨운 사투를 벌이는 인물로 등장한다.

특히 '귀환'은 2014년 1426만 관객을 동원한 연출작 '국제시장'은 물론, 제작자로 '히말라야', '공조', '그것만이 내 세상' 등의 작품을 잇달아 성공시킨 JK필름 윤제균 감독의 4년만의 복귀작이라는 점에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제균 감독은 "이 작품을 처음 기획하고 시나리오를 개발해 나가는 과정에서 황정민과 김혜수를 주인공으로 삼고 캐릭터를 그려 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역할이건 소화해내며 항상 따뜻한 인간미를 보여주는 황정민 배우와 강한 카리스마와 함께 이지적이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갖고 있는 김혜수 배우와 같이 작업할 수 있다는 것이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귀환'은 나머지 캐스팅을 마무리 짓고 내년 개봉을 목표로 올 하반기 크랭크인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