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 '방탄소년단' 그들은 누구인가...팬덤 '아미'와 소셜 네트워크 집중 조명
진격의 '방탄소년단' 그들은 누구인가...팬덤 '아미'와 소셜 네트워크 집중 조명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07.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탄소년단(BTS)'/사진=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한국 대중 음악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는 평가를 받은 방탄소년단(BTS).

국내를 넘어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K팝 가수 최초로 수 많은 기록을 세웠다. 지난 6월 비영어권국가에서 12년 만에, 한국 가수로는 최초로 '빌보드 200' 1위에 올랐으며, 앞서 지난 5월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미국 인기가수 저스틴비버를 제치고 2년 연속 탑소셜아티스트상을 수상했다.

탑소셜아티스트상은 SNS 계정 언급, 구글 검색 횟수, 위키피디아 업데이트 수, 유튜브 좋아요와 조회수, 미국 음원사이트 스포티파이와 애플뮤직의 스트리밍 횟수까지 포함하여 전세계 뮤지션을 대상으로 수상자를 결정한다.

각종 차트를 겁 없이 집어 삼키는 진격의 방탄소년단, 그들은 누구일까?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으로 7명의 대한민국 남성 힙합 그룹 방탄소년단은 해외에서는 BTS라는 팀명으로 더 유명하다.

빌보드 뮤직어워즈에서 탑소셜아티스트상을 수상하던 순간, BTS를 외치는 관중들의 함성은 뜨거웠다. 이 날 RM은 "이 소중한 상을 2년 연속으로 안겨 준 빌보드어워드에 감사드린다"며 "이번 기회로 우리에게 '소셜(SNS)'이 정말 무슨 의미인지 생각해보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SNS(Social Network Services). 특정한 관심이나 활동을 공유하는 사람들 사이의 관계망을 구축해주는 온라인 서비스다. 방탄소년단의 트위터 공식 계정 팔로워 수는 약 1500만 명. 이 1500만 명이 얽혀서 전 세계 네트워크를 타고 실시간으로 일거수일투족을 함께 하는데, 이들의 영향력은 어마 무시하다.

미국 대통령 트럼프의 트위터 리트윗 수가 2억 1300만회인데 방탄소년단의 트위터 리트윗 수는 그보다 2배 더 많은 5억200만회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트위터 코리아'와 '월드와이드 팬베이스'를 통해 전 세계 방탄소년단의 팬클럽 아미(ARMY)들에게 일주일간의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과연 ARMY들이 하루에 소비하는 컨텐츠는 얼마나 될까? 그리고 그들이 방탄소년단에 '입덕'이란 것을 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5일 밤 9시 30분 방송될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방탄소년단과 아미(ARMY), 그리고 소셜의 마치 줄기처럼 얽힌 네트워크를 파헤친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