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이 나우] 정운찬 전 총리, 미래에셋박현주재단 신임 이사장 취임
[인터뷰이 나우] 정운찬 전 총리, 미래에셋박현주재단 신임 이사장 취임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07.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찬 신임 미래에셋박현주재단 이사장/사진=미래에셋박현주재단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정운찬 전 총리가 신임 이사장으로 취임했다고 3일 밝혔다. 

1947년 생 충남 공주에서 태어난 정운찬 신임 이사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프린스턴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컬럼비아대 교수로 강의와 연구를 하다가 1978년 말 귀국해 서울대 강단에 섰다.

지난 2002년에는 제23대 서울대 총장에 뽑혀 임기 4년을 채웠고, 제40대 국무총리로 취임해 2009년 9월부터 2010년 8월까지 총리직을 역임했다.

현재 제22대 KBO 총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 서울대 명예교수직 및 동경대학교 총장 자문위원직을 수행 중이다.

정 이사장은 "오랫동안 교육자로서 학생과 청소년에 남다른 애정을 가지고 있었다"며 "미래에셋박현주재단에서 진행하는 장학 및 사회복지 사업이 더욱 진정성 있는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2000년 설립됐으며, 박현주 회장이 2010년부터 현재까지 8년간 약 216억에 이르는 배당금 전액을 기부했다. 지난 2007년 12월부터 실시된 미래에셋 해외 교환장학생 프로그램은 해외 교환학생 가운데 우수 인재를 선발해 학비와 체재비를 지원하는 미래에셋의 대표적인 사회공헌사업이다.  

한편, 정운찬 이사장의 임기는 오는 2021년 5월24일까지 3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