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이영표, 한국-멕시코戰 예측은? "역습주의·脫전방압박·공격가담으로 활로 뚫어야"
[월드컵] 이영표, 한국-멕시코戰 예측은? "역습주의·脫전방압박·공격가담으로 활로 뚫어야"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06.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축구해설위원 이영표/사진=KBS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KBS 축구해설위원 이영표가 23일 밤 열리는 멕시코전 해법에 대해 "공을 뺏고 난 후에 공격하지 않으면 수비를 하는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은 24일 0시(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FIFA 월드컵 러시아 2018' F조 조별 예선 2차전서 멕시코와 맞붙는다.

스웨덴에게 1패를 기록한 한국은 반드시 승점을 따내야 마지막 경기인 독일 전까지 16강 희망의 불씨를 살릴 수 있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일전인 만큼 국민적인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

'인간문어'로 불린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어떤 날카로운 분석과 정확한 예측을 내놓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영표 위원은 멕시코와 우리의 지난 1차전 경기를 리플레이하면서 멕시코가 무엇을 잘하는지, 또 우리 대표팀이 주의해 할 점은 무엇인지 그리고 멕시코전에서는 우리 선수들이 어떻게 해야할 될지를 수비와 공격의 양 측면에서 냉철한 분석을 내놓았다.

이영표 위원은 역습에 의해서 공격을 만들어내고, 역습을 준비하면서 수비를 하는 멕시코의 팀플레이에 주목하면서 "우리 선수들이 머리 속에 기억해놓고 오늘 경기에 임해야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멕시코의 주요 득점찬스가 발빠른 역습과 패스워크에서 나왔던 만큼 반대로 이를 차단할 수만 있다면 실점을 허용하지 않고 오히려 공격 기회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

특히 이영표 위원은 1차전 때 보다 더욱 공격적으로 나올 멕시코의 거센 전방압박에 대해 강하게 경고했다.

그는 "주의해야 할 또 한 가지는 바로 멕시코의 전방 압박"이라며, "멕시코 선수들은 상대진영 깊숙한 곳에서 공을 뺏긴 직후 강한 압박을 통해서 상대의 실수를 유도해내고 다시 공격권을 가져온다"며 이를 사전에 철저히 경계해야 한다고 했다.

그렇다면 우리 대표팀은 멕시코 전에서 공격을 어떻게 풀어나가야할까. 이영표 위원은 지난 스웨덴 전 우리의 치명적인 실수 장면을 되짚어보며 복잡한 전략보다는 가장 기본적인 해법을 제시했다.

이영표 위원은 "(스웨덴 전에서) 상대의 공을 뺏고 난 이후 짧은 시간에 다시 상대에게 볼을 내주는 장면이 반복됐다"며 "또 상대에게 공을 빼앗은 뒤 주변의 우리 선수들이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해줘야 하는데 그것이 충분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공을 뺏고 난 이후에 공격하지 않으면 수비를 하는 의미가 없다"며 "오늘 경기에서는 상대의 볼을 뺏고 난 뒤 그 공을 가지고 빨리 공격하려는 움직임이 반드시 함께 병행돼야 한다"고 말하며 적극적인 공격 가담을 강조했다.

끝으로 이 위원은 "오늘 경기에서 반드시 승점을 쌓아서 세번째 경기인 독일 전까지 희망을 가지고 경기를 하는 우리 대표팀이 됐으면 좋겠다"는 간절한 바람을 전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