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 전범기 응원 퇴치 영상 내레이션 참여 "더 이상 전범기 사용되지 않길"
안현모, 전범기 응원 퇴치 영상 내레이션 참여 "더 이상 전범기 사용되지 않길"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06.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영상의 영어와 한국어 내레이션을 재능기부한 기자 출신 안현모 외신 캐스터의 녹음 장면
'전범기 응원 퇴치 영상'의 영어와 한국어 내레이션을 재능기부한 기자 출신 안현모 외신 캐스터의 녹음 장면/사진=성신여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제공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전 세계 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펼쳐온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일에 맞춰 '전범기 응원 퇴치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알린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영어 영상은 2분짜리로 제작됐으며 FIFA 인스타그램 및 공식 뮤직비디오에 사용된 전범기 사례, 월드컵에서 사용된 전범기 응원 등을 소개하며 일본 전범기는 독일의 나치기와 같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월드컵 때마다 등장하는 전범기 응원을 사전에 차단하고, 특히 '나치기=욱일기'가 같은 의미라는 것을 전 세계 축구팬에게 널리 알리고자 이번 영상을 제작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외국인들에게 영어 영상을 통해 전범기의 의미를 널리 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한국어 영상을 통해서는 우리 스스로가 전범기에 대해 더 잘 아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두 영상의 내레이션을 재능기부한 기자 출신 안현모 외신 캐스터는 "이런 의미있는 영상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게 되어 기쁘며 하루 빨리 전 세계에 더 이상의 전범기가 사용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 교수에 따르면 이번 영상은 전 세계 주요 언론사 3백여 곳의 트위터 계정으로 영상을 보냈고, 각 나라에 퍼져있는 유학생들 및 재외동포 3~4세의 도움으로 전 세계 젊은층에게 널리 전파중이다.

서 교수는 지난달 FIFA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사용된 전범기 디자인에 대한 항의 메일을 보내 수정을 이끌어 내는 등 세계적인 기관 및 기업의 전범기 사용에 대해 꾸준히 바꿔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