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데드풀2' 200만명 돌파...라이언 레이놀즈 내한 효과 톡톡
영화 '데드풀2' 200만명 돌파...라이언 레이놀즈 내한 효과 톡톡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0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데드풀2' 포스터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영화 '데드풀2'이 개봉 6일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전편을 능가하는 빠른 흥행 속도다. 지난달 말 개봉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기세가 한풀 꺾이면서 지난 16일 개봉과 동시에 단숨에 박스오피스 정상을 꿰찼다.

21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배급사 집계에 따르면 영화 '데드풀2'는 이날 오전 7시 기준 201만 8236명의 누적 관객수를 기록했다. 이는 331만 관객을 동원한 전작 '데드풀' 보다 2일, 역대 청불 외화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운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612만 관객)보다 5일 빠른 기록이다. 

'데드풀 2'는 개봉 첫 주말(5월18일~5월20일) 3일간 135만2830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197만명의 누적관객수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어벤져스:인피니티워'는 30만명의 관객(누적관객수 1069만명)을 끌어모아 박스오피스 2위로 밀려났다. 

개봉 첫날 역대 마블 청불 히어로 영화 오프닝 스코어 1위를 기록한 '데드풀 2'는 개봉 4일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함과 동시에 5일 연속 부동의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여기엔 통통튀는 행보로 화제를 모았던 주연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의 내한 효과도 톡톡히 본 것으로 보인다. 

내한 기자간담회 당시 "한국 흥행시 소주 한 병을 마시겠다", "한국에 살고 싶다" 등 재치 넘치는 입담을 선보였던 라이언 레이놀즈는 바쁜 내한 일정 속에서도 얼마 전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복면가수로 깜짝 출연,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열일' 홍보 행보로 내한 내내 큰 화제를 몰고 다녔다. 

한편, 북미에서도 18일 개봉한 '데드풀 2'는 '킹스맨: 골든 서클' 다음으로 R등급 오프닝 최고 흥행 수익, '엑스맨' 시리즈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우며 개봉일 박스오피스 1위에 안착했다. 

또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북미 주말 박스오피스 1위와 개봉 첫 주 오프닝 수익으로 전편보다 높은 약 1억 3300만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해 전 세계 흥행 기록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