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칸의 제국 몽골'전 개최...유목 제국 문화재 공개
국립중앙박물관 '칸의 제국 몽골'전 개최...유목 제국 문화재 공개
  • 황주원 기자
  • 승인 2018.05.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스 신이 있는 은제 장식
흉노(기원전 1세기~기원후 1세기) 무덤에서 출토된 그리스 신이 있는 은제 장식. 몽골 과학아카데미 역사학고고학연구소 소장/사진=국립중앙박물관

[인터뷰365 황주원 기자]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특별전 '칸의 제국 몽골'을 16일부터 7월 17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한다.

'몽골 과학아카데미 역사학고고학 연구소', '몽골국립박물관', '복드 한 궁전박물관'과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전시는 한-몽 공동학술조사 20년을 기념해 마련됐다. 

특별전에서는 선사시대부터 근현대에 이르기까지 몽골 초원에서 일어났던 유목 제국의 역사와 문화를 대표하는 536점의 소중한 문화재를 선보인다. 흉노 무덤에서 출토된 그리스 신이 있는 은제 장식, 몽골제국 시대 역참 통행증 등 몽골 지정 문화재 16건 90점이 포함됐다. 

선사시대부터 농경을 바탕으로 정착 생활을 했던 한국인들에게 유목민들의 삶은 무척 낯설게 느껴진다. 그러나 몽골 초원의 유목 국가들은 일찍이 유라시아를 연결하며 세계 역사에 큰 발자취를 남겼다.

광활한 초원을 내달리며 대제국을 건설해 동서 문화의 교류를 이끌어 낸 이 유목 제국들의 역사와 문화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전시는 시대 순서에 따라 △제국의 여명: 선사시대 몽골 △고대 유목 제국: 흉노와 돌궐 △몽골 제국과 칭기스 칸의 후예들 등 3부로 구성했다. 

도 1 사슴과 산양을 양각한 토기
찬드마니 올 유적에서 출토된 사슴과 산양을 양각한 토기(기원전 7∼5세기), 몽골 과학아카데미 역사학고고학연구소 소장/사진=국립중앙박물관

또 특별전과 연계해 내달 8일에는 중앙아시아사 연구의 권위자 김호동 서울대학교 석좌교수를 초청해 강연회를 개최한다.

또한 전시기간 중에는 매일 3차례의 전시 해설, 매주 수요일 저녁 7시에는 전시 기획자가 들려주는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진행해 이해를 돕는다. 

내달 3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 몽골의 전통 가옥인 '게르'를 설치하여 몽골 사람들의 의식주 생활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운영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번 전시가 세계사를 움직인 한 축이었던 유목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동시에 다양한 문화를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