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중계] 오클랜드 전 선발 등판해 6이닝 무실점 8K 기록
[류현진 중계] 오클랜드 전 선발 등판해 6이닝 무실점 8K 기록
  • 안미화 기자
  • 승인 2018.04.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에이스펙코퍼레이션 웹사이트
출처 : 에이스펙코퍼레이션 웹사이트

 

LA다저스 투수 류현진(31)이 2018 메이저리그 두 번째 선발 경기에서 호투를 펼치며 지난 등판의 부진을 씻어내는데 성공했다.

류현진은 11일 오전 11시(한국시간 기준) 미국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무실점(1피안타, 8탈삼진, 1볼넷)으로 호투하며 승리 투수 요건을 챙겼다.

류현진은 1회 초 선두타자인 마커스 세미엔을 플라이 아웃 처리하며 깔끔한 출발을 보였다.

다음 2번 타자 맷 채프먼을 볼넷으로 출루시켰지만 오클랜드 중심 타선인 3·4번 타자를 연속 삼진 처리하면서 1회를 안정감 있게 마무리했다.

이후 2회부터 4회까지 연속 삼자범퇴 처리하며 안정적인 투구를 펼쳤다. 5회 때 피스코티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으나 후속 타자를 범타로 마무리하며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였다.

6회 때에는 삼진 2개를 추가하며 출루 없이 이닝을 종료시켰다. 이후 류현진은 6회말 타석에 서기 전 대타 피더슨으로 교체됐다.

LA다저스는 류현진이 마운드를 내려간 6회까지 4:0으로 앞서고 있다. 이로써 류현진은 올 시즌 처음으로 승리 투수 자격을 갖추게 됐다.

타석에서도 1안타 1볼넷을 기록하는 등 류현진의 활약이 두드러졌다. 비록 득점과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투수와 끈질긴 승부를 펼치면서 컨디션 좋은 모습을 보였다.

한편, 류현진은 지난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첫 선발 경기에서 3⅔이닝 5피안타 5볼넷 3실점으로 부진한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이번 오클랜드 전 호투를 계기로 반등한 만큼 좋은 성적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