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테니스의 새 역사' 정현 선수, 24일 샌드그렌과 8강전
'한국 테니스의 새 역사' 정현 선수, 24일 샌드그렌과 8강전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8.0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 선수/사진=JTBC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 한국 테니스의 새역사를 쓴 정현 선수가 24일 오전 미국의 테니스 샌드그렌(97위)선수와 '2018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 단식 8강'을 펼친다.  

정현선수는 22일 호주오픈 16강전에서 대한민국 선수 최초로 승리를 거두며 대한민국 선수 최초로 4대 메이저 테니스 대회 8강에 진출했다. 

특히 정현은 노박 조코비치와의 16강전에서 자신의 우상이자 세계 랭킹 1위였던 선수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3-0, 스트레이트 승리를 거두며 전세계 팬들을 놀라게 했다. 

정현과 8강전에서 맞붙게 될 선수는 미국의 테니스 샌드그렌(97위)이다. 그는 스탄 바브린카(세계 랭킹 8위, 스위스), 도미니크 팀(5위, 오스트리아)을 격파하고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테니스 대회 승을 따낸 또 다른 이변의 주인공이다.
 
이번 8강전에서 승리를 거두게 되면 정현은 세계 랭킹 2위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4강을 치르게 될 가능성이 높다. 그는 16강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서 "샌드그렌은 정말 좋은 선수”라며, “이전에 한 번 플레이를 해봤기 때문에 서로의 방식을 알고 있다. 준비돼있다"고 8강에 대한 각오를 다진 바 있다. 
 
JTBC와 JTBC3 FOX Sports는 경기가 펼쳐질 24일 오전 11시(한국 시간)에 호주 멜버른의 멜버른파크에서 열리는 '2018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 단식 8강 정현 VS 테니스 샌드그렌'의 경기를 단독 생중계한다. 이진욱 캐스터와 최천진 해설위원이 마이크를 잡는다.
 
한편, 오후 2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뉴스현장'은 이날 경기로 인해 하루 쉰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