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김재욱, 연극 '아마데우스'서 모차르트 역 캐스팅
조정석·김재욱, 연극 '아마데우스'서 모차르트 역 캐스팅
  • 김리선 기자
  • 승인 2018.0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리에리 역에는 지현준·한지상·이충주
조정석-김재욱의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캐릭터 포스터/자료제공=페이지1

[인터뷰365 김리선 기자] 이지나 연출의 연극 <아마데우스>가 2월 27일 개막에 앞서 살리에리-모차르트역의 주연 캐스트를 공개했다. 

동명의 영화로 익숙한 <아마데우스>는 영국을 대표하는 극작가 피터 셰퍼의 상상력으로 만들어진 '살리에리'와 '모차르트'의 오리지널 스토리를 담고 있다.

신에게 선택된 재능을 가진 모차르트와 자신의 평범함을 고통스러워 하는 살리에리, 음악을 향한 갈망은 닮았지만 타고난 재능을 비롯해 삶의 모든 부분에서 극과 극을 이루며 대조적인 삶을 살다간 두 사람의 이야기다.

<에쿠우스>,<블랙코미디>등의 작품으로 한국 관객에게도 친숙한 극작가 피터 셰퍼는 남다른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폭넓은 소재로 매번 깊이 있는 스토리를 만들어냈다. 

평소 극작가 피터 셰퍼의 극본<아마데우스>에 깊은 애정을 가지고 있던 이지나 연출은 2016년 6월 피터 셰퍼의 타계 소식이 전해지자 염원하던 <아마데우스>한국 공연을 더 이상 늦출 수 없다고 생각, 프러덕션 기획에 나섰다. 

특히 모차르트 역에 가장 적합한 배우라고 생각하던 배우 조정석이 흔쾌히 참여를 결정하며 의기투합한 두 사람은 프러덕션 구성에 박차를 가했다.

한지상-지현준-이충주의 '아마데우스' 살리에리 캐릭터 포스터/자료제공=페이지1

살리에리 역에는 배우 지현준, 한지상, 이충주가 캐스팅 됐다.

살리에리는 궁정 악장이자 존경 받는 음악가였지만 천재 음악가 모차르트를 만나며 타고난 재능에 대한 인정, 경이로움, 그리고 질투와 번민을 동시에 느끼는 역할이다.

비운의 천재 작곡가 모차르트 역에는 조정석, 김재욱이 캐스팅됐다.

모차르트는 특유의 웃음소리, 천부적인 재능과 방탕한 사생활을 오가는 세기의 캐릭터다. 한마디로 설명하기 어려운 모차르트는 매력적인 만큼 표현하기 난해한 캐릭터로도 유명하다.

연극 <아마데우스>는 피터 셰퍼의 극본을 그대로 사용해 원작의 정교한 플롯을 충실히 살리는 한편, 무대 위 6인조 오케스트라를 비롯 20곡이 넘는 모차르트의 음악을 풍성히 사용한 것이 특징.

2월27일~3월1일 프리뷰 공연을 시작으로 4월29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