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 운항정보 알려주는 안내로봇 등장...시범서비스 돌입
김포공항, 운항정보 알려주는 안내로봇 등장...시범서비스 돌입
  • 이승민 기자
  • 승인 2018.0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위치·운항정보 제공하는 안내로봇과 유리청소 로봇 배치...시범운영서비스 개시
김포국제공항에 실내위치·운항정보 제공하는 안내로봇(사진)이 시범운영된다./사진=한국공항공사

[인터뷰365 이승민 기자] 한국공항공사는 2일부터 김포공항에서 공항안내 및 유리창 청소로봇 서비스를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공항안내 로봇은 국제선 대합실을 이동하면서 탑승게이트, 화장실, 상업시설 등 실내 위치정보와 운항정보, 도착공항 날씨정보 등을 4면의 LCD안내판을 통해 제공한다. 라이다센서(LIDAR)와 비전센서 등 자율주행기능이 탑재되어 주변 상황을 인지해 스스로 이동이 가능하다.

유리창 청소로봇은 유리창이 많은 공항 청사의 특성을 고려해 고객의 시야 방해를 최소화하는 규모로 제작되어 사람 손이 닿지 않는 넓은 면적을 편리하게 청소할 수 있다.
 
공항안내 로봇은 원익로보틱스가 제작하고 아시아나IDT가 콘텐츠를 개발한 제품이다. 유리창 청소로봇은 알에프가 개발한 제품이다.

시범서비스에 앞서 제품 개발과 테스트 등 시제품 개발을 마쳤다.

성일환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무엇보다 고객이 편리한 공항을 만들어 가기 위해 로봇 등 첨단기술을 도입해 스마트공항을 실현하고 있다"며 "향후 주요공항 시범서비스와 상용화를 통해 신공항·신기술 등에도 똑똑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