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집 컴백' 엄정화 "희로애락 담았다"...이효리·정려원 지원사격
'10집 컴백' 엄정화 "희로애락 담았다"...이효리·정려원 지원사격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7.12.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엄정화/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인터뷰365 이수진 기자]가수 엄정화가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한다.

13일 미스틱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엄정화의 10집 'The Cloud Dream of the Nine(더 클라우드 드림 오브 더 나인)' 파트 2(두 번째 꿈)가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엄정화 10집은 엄정화가 가수로서 8년 만에 발표하는 정규 앨범으로, 지난해 파트 1(첫 번째 꿈)에서 4곡을 선공개, 이번 파트 2(두 번째 꿈)에서 새로운 4곡을 선보인다.

여기에 이달 말 엄정화표 발라드 1곡이 추가된 총 9곡의 10집 완전체 앨범이 발매된다.

엄정화 10집은 엄정화의 희로애락이 담겨 있는 앨범으로 그 여느 앨범보다 진정성과 감동을 담았다.

엄정화는 컴백을 하루 앞둔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목을 다쳐 다시는 앨범을 낼 수 없을 거라고 좌절하던 때가 따오른다"며 "이겨냈고, 이겨내는 중이다. 늘 곁에 있어줘서 고맙다"고 소감을 남겼다.

엄정화는 12일 네이버 V라이브에서 진행된 '엄정화의 행복행'에서도 앨범 얘기를 할 때마다 "눈물이 날 것 같다"며 울컥했고, 팬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오랜 시간 곁에 있어줘서 존재 자체로 고맙다. 새로운 앨범을 선물로 바친다. 늘 함께할 수 있게 언니도, 누나도 잘 할게. 사랑해"라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한편 타이틀곡 'Ending Credit(엔딩 크레딧)' 뮤직비디오가 컴백 하루 전날 선공개 됐으며, 굵은 웨이브 머리, 화려한 의상과 메이크업으로 '레트로 퀸'으로 변신해 눈길을 끌었다.

'엔딩 크레딧'은 프라이머리, 수란이 작곡하고 행주, 프라이머리가 작사한 레트로 신스팝 장르다.

인생(또는 사랑)의 화려했던, 아름다웠던 순간이 지나가고 그때를 회상하는 화자의 쓸쓸한 모습을 한 편의 영화가 끝나고 마지막에 올라가는 엔딩 크레딧에 빗대어 표현한 가사가 이 곡의 포인트다.

'두 번째 꿈'에는 가수 이효리와 듀엣곡 'Delusion(딜루젼)', 펑키하고 신나는 알앤비 댄스곡 'So What(쏘 왓)', 화려한 사운드의 일렉트로니카 장르인 'Photographer(포토그래퍼)' 등이 수록됐다.

엄정화는 이효리에 대해 "두개의 자아가 거울을 보듯 대화를 나누는 내용으로 곡을 듣자마자 이효리 밖에 떠오르지 않았다"며 "무대에서 과감하고 멋지고 아름다운 이효리와 대화하고 싶었다. 흔쾌히 함께해준 멋진 효리에게 다시한번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포토그래퍼'의 피처링에 참여한 정려원에 대해서는 "(랩 파트가) 지적이고 유창한 영어 실력과 연기력까지 있어야하는 설정이라 정려원의 섭외는 필수였다"며 "재밌겠다며 함께 해준 정려원은 포토그래퍼가 되어 수첩 가득 엄정화에 대한 글을 직접 써와 감동을 안겨줬다"고 작업 소감을 전했다.

엄정화의 10집 앨범 총괄 프로듀싱은 아이유, 가인, 브라운 아이드 걸스 등 앨범 기획에 탁월한 역량을 보여온 조영철 프로듀서가 맡았다.

한편, 엄정화는 13일 MBC every1 '주간 아이돌', JTBC '한끼줍쇼' 등 예능 프로그램에 오랜만에 모습을 비춘다.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