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만 돌파 '범죄도시', '색즉시공' 제치고 '청불'영화 톱10
400만 돌파 '범죄도시', '색즉시공' 제치고 '청불'영화 톱10
  • 이승민 기자
  • 승인 2017.1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0만 돌파에 성공하며 한국 '청불' 영화로는 역대순위 10위에 오른 영화 '범죄도시' 스틸컷
400만 돌파에 성공하며 한국 '청불' 영화로는 역대순위 10위에 오른 영화 '범죄도시' 스틸컷

마동석·윤계상 주연의 영화 '범죄도시'가 전국 관객 400만을 돌파하며 한국 영화 청소년관람불가 등급 작품 중 역대 흥행 순위 '탑10'에 진입했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19일 기준 총 409만3047명의 누적관객수를 기록,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아울러 역대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을 받은 한국 영화 역대 흥행 순위에서 전국 관객 약 408만 명을 동원한 '색즉시공'을 제치고 상위 10위에 올랐다. ‘형사 액션’이란 장르로서는 흔치 않은 기록이다.

현재 청소년관람불가 역대 흥행 순위 등급의 국내 작품 중 1위는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을 포함한 '내부자들'로 영진위 기준 약 915만 관객을 동원했다.

2위는 2001년에 개봉한 '친구'로 818만 관객을 동원했으며, 3위는 약 617만 기록을 세운 '아저씨', 4위는 '타짜' 1편으로 568만 명을 기록했다.

이어 5위는 '추격자'(504만 명), 6위는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472만 명), 7위는 '신세계'(468만 명)가 올라있다. 

8위와 9위는 '도가니'와 '아가씨'로 각각 약 466만 명과 428만 명의 관객을 끌어모았다.

'범죄도시'는 추석연휴 신작들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의 입소문으로 박스오피스 1위 자리에 오르며 흥행 이변을 불러 일으킨 바 있다.

2004년 하얼빈에서 넘어와 순식간에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 넣은 신흥범죄조직을 일망타진 한 강력반 괴물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을 영화화 한 작품으로, 마동석·윤계상·조재윤·최귀화 등이 출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