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코, 최자 근황 언급 “요즘 데이트 스케줄 빡빡하다”
개코, 최자 근황 언급 “요즘 데이트 스케줄 빡빡하다”
  • 임가희
  • 승인 2013.10.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 임가희】 힙합그룹 다이나믹듀오의 개코가 같은 멤버 최자의 근황을 밝혔다.

개코는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서 진행된 MBC ‘무한도전’의 ‘자유로 가요제 특집’ 녹화에 참여했다.

이날 개그맨 유재석은 혼자 온 개코에게 “최자는 잘 지내냐. 요즘 얼굴이 안보인다”고 근황을 장난스럽게 물었다.

개코가 최근 설리와 열애설로 곤욕을 치른 최자의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 인터뷰365 DB (개코, 최자)

그러자 개코는 “최자가 요즘 데이트 스케줄이 빡빡해서 못 왔다”고 재치 있게 응수했다. 최자(34세)는 지난달 26일 걸그룹 에프엑스 설리(20세)와의 열애설에 휩싸이며 곤욕을 치른 적 있기에 개코의 이 같은 발언은 주목을 받았다.

한 연예 매체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달 25일 오전 서울 성동구에 있는 서울숲 인근 주택가에서 데이트를 즐겼다. 당시 편안한 옷차림의 설리와 최자가 손을 잡고 거리를 걷는 모습과 똑같은 운동화를 신은 사진까지 공개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두 사람은 각자 “친한 오빠 동생 사이일 뿐”이라고 열애설을 부인했으나 대중의 의혹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았다.

한편 ‘무한도전’은 2년에 한 번씩 ‘무도가요제’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무도가요제’ 특집에는 유희열, 보아, 지드래곤, 김C, 프라이머리, 그룹 장미여관과 장기하와 얼굴들 등의 뮤지션들이 대거 참여했으며, 지난 17일 임진각에서 성황리에 공연이 개최됐다.



인터넷뉴스팀 임가희 기자 classic1310@mkculture.com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