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뭄에 콩 나듯 해요!”
“가뭄에 콩 나듯 해요!”
  • 우보현
  • 승인 2009.07.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nce in a blue moon! / 우보현



[인터뷰365 우보현] 한 영화에서 남녀 주인공이 유명 레스토랑 겸 카페 ‘once in a blue moon’에서 식사하는 장면이 등장했다. 이 말은 ‘아주 드물게, 가뭄에 콩 나듯’이란 뜻이 있다. blue moon이 ‘아주 오랜 기간’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누군가 ‘그 사람 얼마나 자주 여기 오나요?’라고 묻는데, 그 횟수가 아주 적다면 그들은 He comes here once in a blue moon 하고 대답한다. 말 그대로 그 사람 여기에 가뭄에 콩 나듯 아주 가끔 들린다는 말이다. 영어는 응용만 잘하면 표현하는 데는 그다지 큰 어려움이 없다.


그렇지만 관용어 표현을 몰라서는 능수능란한 회화가 불가능한 것도 사실이다. 많은 단어를 필수적으로 외우고 공부하는 것만으로는 그들의 말을 알아듣기가 여간 어렵지 않다. 그러니 말을 한다는 것은 더 어려운 노릇이다. 대화란 주고받는 것인데 들리지 않는 바에야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는가.


once in a blue moon과 비슷하게 쓰이는 문장이 또 있는데 바로 once in a life time이다. ‘일생에 한번’ 정도이니 그야말로 가뭄에 콩 날 확률이다. time 뒤에 chance(opportunity), deal 등이 오면 ‘일생에 한번 올까 말까 한 기회, 거래’ 등의 뜻이 된다.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라고 하면 first and last chance이고 ‘가능성이 반반이다’라고 할 때는 There is the fifty-fifty chance라고 한다.


참고로 ‘우리에게도 이제 서광이 비치기 시작했어’는 We’re beginning to see the light of day라고 하는데 영화 ‘컬러 오브 머니’에서 힘들게 생활하던 주인공이 지역 대회에서 우승하며 승승장구하자 그의 애인에게 하는 말이다. 하지만 감정기복이 너무 심했던 주인공은 라스베이거스에 진출하지만 결국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고향으로 돌아오고 만다. 이처럼 힘든 과정을 거쳐 서서히 그 서광이 비치기 시작할 때 쓸 수 있는 말이다.


힘들게 영어를 공부하다가 마침내 회화에 유창해진 자신을 발견하게 되면 이렇게 말해보자. I’m beginning to see the light of day라고. 앞에 언급한 대로 가뭄에 콩 나듯(once in a blue moon) 공부하면 이것은 불가능한 일이 될 것이다. 세상에 공짜는 없지 않은가!(there is no free ride!)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