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광고] 씹을수록 건강해지는 껌?
[옛날광고] 씹을수록 건강해지는 껌?
  • 홍경희
  • 승인 2009.06.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장년층 겨냥한 인삼껌의 인기 / 홍경희




[인터뷰365 홍경희] 사진은 '가장 한국적인 껌'을 표방하던 인삼껌의 1986년 잡지광고다. 어떻게 하면 더 달콤한 맛을 낼 지 고민하던 관련업계에서 이 제품의 등장은 일종의 충격이었다. 1984년 1월 첫 출시된 이래 지금도 세계 16개국에 수출하며 한 해 25억 개가 팔려나간다고 한다. 건강에 관심이 많을 수밖에 없는 '중장년 남성'을 타깃으로 노린 것도 주효했지만, 무엇보다 인삼에 대한 한국인들의 기본적인 호감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