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김연아 앞으로 활동방향 “여전히 고민중”
피겨 김연아 앞으로 활동방향 “여전히 고민중”
  • 편집실
  • 승인 2012.0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피겨 챔피언 김연아(22·고려대 4학년)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아이스쇼 `아티스트리 온 아이스' 참가를 하루 앞둔 18일 상하이쉐라톤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대학 졸업 이후 진로에 대해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연아는 "아직 결정난 것은 없다"면서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김연아는 지난해 10월 은퇴를 하지는 않되 진로 고민을 위해 시즌 경기 출전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었다.


자신을 비방한 황상민 연세대 교수에 대한 고소를 철회한 김연아는 "일이 생각보다 너무 커졌고 계속 논란이 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는 생각에 취하했다"며 "이 일에 대해서는 더 이상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자신의 교생실습을 `쇼'라고 비방한 황 교수를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지안의 이상훈 변호사를 통해 지난달 30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가 전날 서울서부지검에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다.


2014년 소치(러시아) 동계올림픽 목표를 묻는 질문에는 "출전을 할지 결정이 안된 상태에서 목표를 얘기하기는 적절하지 않은 것같다"면서도 "소치에 출전하게 된다면 시간은 충분하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이어 "경기와 공연은 마음가짐이나 긴장도가 다르다"며 "컨디션과 경기 감각을 유지하기 위해 최근에도 태릉선수촌에서 훈련을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interview365.com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