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건축물 신재생에너지 20%로 확대
서울시 공공건축물 신재생에너지 20%로 확대
  • 편집실
  • 승인 2012.06.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365】서울시내 공공건축물의 신·재생에너지 공급 비율이 대폭 확대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시는 오는 2014년부터 시가 짓는 모든 건축물에 대해 신·재생에너지 공급 비중을 기존 10%에서 20% 이상으로 높이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또 화석에너지 의존율을 90%에서 60%로 줄여 모든 신축 건물을 친환경 에너지효율 1등급으로 건설할 방침이다.


현재 서울시내에서 신·재생 에너지를 도입한 건축물은 서울의료원, 문래청소년수련관, 강북시립미술관 등 66개소로 신·재생 에너지 비율이 5∼10% 수준이다.


시는 이와 함께 올해 하반기부터 공공건축물의 조명을 LED(발광다이오드) 광원으로 설치하기로 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interview365.com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