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 추기경과 테레사 수녀의 만남
김수환 추기경과 테레사 수녀의 만남
  • 김두호
  • 승인 2009.0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뜨거운 사랑으로 낮은 곳 돌보던 두 성인 / 김두호



[인터뷰365 김두호] 김수환 추기경의 얘기에 귀를 기울이고 있는 테레사 수녀의 진지한 표정. 1981년 5월 3일 한국을 방문한 테레사 수녀는 이튿날 상오 11시 서강대 강당에서 <사랑의 복음>을 강론하기에 앞서 김수환 추기경을 만났다. 가난한 인간에게는 음식보다도 사랑의 굶주림이 더 심각하다며 그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강조하던 테레사 수녀도 이제 하늘에 살고 있고, 김수환 추기경도 16일 하오 입원중인 강남 성모병원에서 하늘로 떠났다.

1969년 47살에 136명중 최연소 추기경에 서임되어 한국 가톨릭교회를 대표해온 그는 바람 잘 날 없는 한국 현대사의 격랑 속에서 소신을 가진 종교 지도자로 일생을 보내고 87세를 일기로 경외(敬畏)로운 삶을 마감했다.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김두호

㈜인터뷰365 창간발행인, 서울신문사 스포츠서울편집부국장, 굿데이신문 편집국장 및 전무이사, 88서울올림픽 공식영화제작전문위원, 97아시아태평양영화제 집행위원, 한국영화평론가협회 회장, 대종상 및 한국방송대상 심사위원,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위원 역임.

관심가는 이야기
  •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로19길 124 801호
  • 등록번호 : 서울 아 00737
  • 등록일 : 2009-01-08
  • 창간일 : 2007-02-20
  • 명칭 : (주)인터뷰365
  • 제호 :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명예발행인 : 안성기
  • 발행인·편집인 : 김두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희
  • 대표전화 : 02-6082-2221
  • 팩스 : 02-2637-2221
  • 인터뷰365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인터뷰365 - 대한민국 인터넷대상 최우수상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nterview365@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