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호감독 일기장 200화]단편야화
[이장호감독 일기장 200화]단편야화
  • 이장호
  • 승인 2008.1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재] 영화감독 이장호의 스무살 일기장 “모두 주고 싶다” / 이장호




국가가 국민들의 두발과 복장을 단속하던 때도 있었다.

밤 열두시가 되면

온 국민이 신데렐라 되어 달음박질하던 시절이었다.

나름 추억으로 남아있지만,

똑같은 상황을 지금 적용한다면 아마 일손 놓을 사람 여럿이겠지.


가만.

그건 그렇고

난 저 때 친구집 담벼락 안에서 두 시간 삼십분을 뭐하며 때웠을까.

오줌만 갈겼을까?


2008.12.19 이장호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