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막의 별 최무룡의 바다 낚시광 시절 위용
은막의 별 최무룡의 바다 낚시광 시절 위용
  • 김두호
  • 승인 2008.10.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성기 시절 미국까지 원정낚시, 곧 9주기 / 김두호



[인터뷰365 김두호] 오는 11월 13일이 영화배우 최무룡의 9주기가 되는 날이다. 1999년 이맘 때 타계했으니 어느 덧 10여년이 지나갔다. 최무룡은 이제 젊은 영화팬들에게 배우 최민수의 아버지로 기억되지만 인기와 사랑의 화신처럼 살다 간 그는 1960년대 은막의 대표적인 스타였다.

그는 낚시광이었고 바다낚시에는 광적인 취미를 가졌다. 때로는 폭풍우가 오는 미국 해안에서 낚싯대를 잡고 있다가 목숨을 잃을 뻔한 위기도 여러번 겪었다.

생전에 기자에게 낚시 생활 중 경험한 무용담을 고백하며 내민 사진 한 장이다. 제주도 서귀포 해안에서 배를 타고 낚시로 직접 잡았다는 대어를 어깨에 메고 포즈를 잡은 표정은 개선장군 같이 위풍당당해 보인다.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김두호

㈜인터뷰365 창간발행인, 서울신문사 스포츠서울편집부국장, 굿데이신문 편집국장 및 전무이사, 88서울올림픽 공식영화제작전문위원, 97아시아태평양영화제 집행위원, 한국영화평론가협회 회장, 대종상 및 한국방송대상 심사위원,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위원 역임.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