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장호감독 일기장 193화]성냥개피의 지조와 절개
[이장호감독 일기장 193화]성냥개피의 지조와 절개
  • 이장호
  • 승인 2008.08.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재]영화감독 이장호의 스무살 일기장 “모두 주고 싶다” / 이장호



가끔씩 명동거리를 지나다가


모두가 똑같은 고민을 하고 있을 거라는 상상에 키득거렸지.


그들도 나를 보며 키득거렸을 거고.



2008.8.29 이장호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