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가 처음 공개한 연인 김보옥
이덕화가 처음 공개한 연인 김보옥
  • 김두호
  • 승인 2008.0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릴 때부터 한동네 살던 친구 / 김두호



[인터뷰365 김두호] TV드라마 <대조영>에서 설인귀로 한동안 연기 열정을 쏟아냈던 이덕화는 최근 연예오락 프로에 출연해 남달리 사연이 많은 자신의 지난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추억을 달래주고 있다. 은막에 큰 발자국을 남긴 아버지 이예춘의 후광을 받으며 하이틴 영화의 주역으로 활동하던 시절인 1976년 숨겨둔 연인 김보옥 양을 살짝 공개했다.

어릴 때부터 한 동네에 살며 친구처럼 지내다가 사랑을 나누게 된 김보옥 씨는 영화배우 김보애 여사의 동생이면서 역시 김보애 여사의 딸로 배우활동을 한 김진아 씨에게 이모가 된다. 이덕화는 3년 전 아들 태희(현재 29세)와 딸 지현(24세), 그리고 아내를 스튜디오로 불러 다복하고 잘 생긴 가족의 모습을 공개한 적이 있는 데 딸 지현은 곧 탤런트가 되어 TV드라마 <애자 언니 민자>에 출연하며 연기자 집안의 혈통을 이었다.







기사 뒷 이야기가 궁금하세요? 인터뷰365 편집실 블로그

김두호

㈜인터뷰365 창간발행인, 서울신문사 스포츠서울편집부국장, 굿데이신문 편집국장 및 전무이사, 88서울올림픽 공식영화제작전문위원, 97아시아태평양영화제 집행위원, 한국영화평론가협회 회장, 대종상 및 한국방송대상 심사위원, 영상물등급위원회 심의위원 역임.


관심가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