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이 본 인터뷰365
김두호 '인터뷰365' 대표, 한겨례 지면 게재-영화인들이 말하는 ‘최은희’
 인터뷰365
 2018-04-21 14:20:32  |   조회: 445
첨부이미지
<2018년 4월 18일자 한겨례 보도 22면>

[한겨레]
최초 여성 주례·할리우드 진출 1호…영화인들이 말하는 ‘최은희’
[등록 :2018-04-17 16:00 수정 :2018-04-18 10:12]

*본문 중 발췌

“우리는 지금 ‘여배우 최은희의 죽음’이 아닌 ‘한국 영화사의 빛나는 별이 진’ 이야기를 하려 한다.”
향년 92살로 한 편의 영화 같은 삶을 살다 간 최은희의 별세 소식에 영화인들은 이렇게 입을 모았다. 단지 배우로서가 아니라 신상옥 감독(1926~2006)과 함께 세운 ‘신필름’(1960)의 공동 운영자이자, 우리나라 세 번째 여성 영화감독, 그리고 ‘납북-탈출-망명-귀국’으로 이어지는 파란만장한 여로에서도 영화에 대한 열정을 놓지 않았던 고인에 대한 ‘헌사’가 이어졌다.
1942년 연극<청춘극장>으로 데뷔해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1961), <성춘향>(1961), <상록수>(1961), <빨간 마후라>(1964) 등 130여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한국 영화의 중흥기를 이끌었던 고 최은희. 고인과 살아생전 인연이 있었던 5명의 영화인이 ‘인간 최은희’에 대한 애틋한 사연을 전해왔다.

■ 김두호 전 영화평론가협회 회장

최은희씨가 북한 탈출 후 미국을 통해 한국에 처음 돌아왔을 때 인터뷰했고, 2007년에도 단독 인터뷰를 하는 등 여러 차례 최씨를 대면할 기회가 있었다. 최씨 인생의 중요한 키워드는 ‘남편 신상옥 감독’과 ‘영화’였다. 남과 북으로 갈라선 현대 민족사의 비극을 온몸으로 겪으면서도 남편과 영화에 대한 사랑으로 삶을 도도하고 우아하게 살아낸 분이다.

신 감독 타계 후 1년이 지나 자택에서 인터뷰할 때 벽에 걸린 커다란 신 감독 사진이 제일 눈에 띄었다. 최씨는 자존심과 고집이 센 여자지만, 신 감독에 대해서는 예외였다. “전생에 인연이 있다 해도 우리 같은 인연은 없을 것”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표현했던 기억이 난다. 살아생전 신 감독도 끔찍이 최씨를 아꼈다. 촬영장에서는 거칠고 욕설도 잘하는 신 감독이었지만 아내에게는 언제나 “최 여사”라고 부르며 예우를 해줬다.

납북 당시를 떠올리면서도 최씨는 북한에 대해 원망은 하지 않았다. 배우로서 대우를 받으며 영화 활동을 계속 할 수 있었던 것을 다행으로 여겼다. “남한에는 남아 있지 않은 <빨간 마후라> 등 옛 필름을 김정일이 대부분 소장하고 있어 내가 출연한 50년대 작품도 그곳에서 다시 볼 수 있었다”며 “<상록수>를 영화 교육 교재로 활용하고 있었고, <평양 폭격대>, <빨간 마후라>는 반공영화인데도 보존하고 있는 것이 놀라웠다”고 했다. 이데올로기를 떠나 예술로는 남북 분단이 없는 세계를 살다 가신 분이다.

출처=http://www.hani.co.kr/arti/culture/movie/840942.html
2018-04-21 14:20:32
61.78.145.11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